(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사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사육시설 관리소홀로 퓨마가 탈출한 대전오월드에 대해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금강유역환경청은 19일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야생생물법) 위반으로 대전오월드에 ‚경고’ 처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퓨마는 이 법이 보호하는 국제적 멸종 위기종이다. 야생생물법에 따르면 사육시설 등록자는 사육 과정에서 동물의 탈출·폐사에 따른 안전사고나 생태계 교란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사육시설 등록자가 야생생물법을 위반할 경우 환경부 장관은 시설 등록을 취소할 수 있고 위반 정도에 따라 경고, 폐쇄 1개월, 폐쇄 3개월, 폐쇄 6개월 등의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전날 사육장 청소를 한 뒤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하는 데 빌미를 제공한 오월드는 명백히 이 법을 위반한 것이다. 오월드 관계자가 뒤늦게 상황을 파악하고 119에 신고했지만, 생포에 실패하면서 퓨마는 신고 4시간 30분만인 오후 9시 44분께 오월드 내 야산에서 사살됐다.

경북 마지막 화성출장샵 생산공장 의성 성광성냥공업사 생산시설 보존업체 대표 „성냥문화 기억하는 성냥박물관으로 만들고 싶어” (의성=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군포출장샵 = 화로나 아궁이에 불씨를 숨겨 뒀다가 제천출장샵 아침 일찍 이를 이용해 불을 피우던 시절, 등장한 성냥은 안양출장샵 우리 과천출장샵 생활에 혁명을 가져왔다고 할 수 있다. 성냥은 곧바로 일상에서 없어서는 안 될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불을 켜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유흥·접객업소 충청남도출장샵 홍보용품 역할을 하는 등 다양한 남원출장샵 용도로 이용됐다. 그러다 가스레인지나 전기밥솥 등이 나오자 주방에서 성냥이 사라졌고, 가스라이터에 이어 전자담배까지 등장하면서 애연가들조차 담배를 피울 때 성냥을 쓰지 않게 됐다. 지금은 성냥을 쓰고 싶어도 구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쓰임새가 크게 준 데다 중국산과 가격경쟁에서도 밀려 성냥을 생산하는 업체가 대부분 사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