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게임즈 메인스폰서 맡고

에픽게임즈 메인스폰서 맡고 구글·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 참가(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영천출장샵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이 오는 11월 부산 벡스코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앤리조트에서 기자간담회를 부천출장샵 열고 17일 기준 B2C관 1천773 부스, B2B관 1천101부스 등 총 2천874부스가 지스타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중 넥슨이 B2C관 단일 규모로는 최대인 300부스 삼척출장샵 규모다.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지스타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올해 공식 슬로건은 ‚게임, 우리의 별이 되다(Let Games be Stars)’로 정해졌다. 작년 최종 부스는 B2C관 1천657부스, B2B관 1천200부스로 최종 2천857부스였다. 35개국 676개사가 참여했으며 관람객은 아산출장샵 2만7천여명에 달했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B2C관은 조기신청 접수 10일만에 마감됐고 B2B관도 해외 각국에서 공동관 참여가 예정되는 등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올해도 지스타가 종합 게임 문화 축제로 굳건히 자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인 스폰서로는 글로벌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의 제작사인 에픽게임즈가 선정됐다. 조직위는 „올해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지스타 충청북도출장샵 위상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위치는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해 지스타 현장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 게임 유저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에픽게임즈를 포함해 구글코리아, X.D 글로벌, 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들이 다수 참여하며 홍콩, 대만, 폴란드, 캐나다, 스웨덴, 영국 등은 공동관 및 사절단 형태로 지스타 현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행사도 업그레이드됐다. 작년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던 코스프레 행사는 올해 경연 형식의 천안출장샵 ‚코스프레 어워즈’로 확대 운영된다. 오디토리움에서는 지스타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EA 공식 전라북도출장샵 e스포츠 행사가 개최된다.